About

월평마을 소개

옛스러움과 현재가 공존하는 서귀포시 월평마을은 


지형이 마치 달 테두리 선과 같은 언덕으로 둘러싸인 넓은 들과 같다 하여 '돌벵듸' 또는 '돌병디' 등으로 불렸습니다. 

예부터 물자원이 풍부한 지역이었으며, 이는 제주도 내에서도 논농사가 가능했던 몇 안 되는 지역 중 하나였다는 점과 마을에 우물터가 있다는 점 등에서 알 수 있습니다. 

마을은 1416년(태종16) ‘잔골’(현 월평동 169번지 일대) 지역에 사람이 들어와 살며 설촌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후 1794년(정조18)에 고부이씨가 이주해 현 월평동 445번지에 정착했고, 월평마을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 4.3 당시 주변 소규모 마을이 소거되었으며, 피해를 막기 위해 월평마을을 둘러싸는 성담을 쌓아 현재 마을 형태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월평마을 행정지명 변화




연도
행정지명
1914년

제주군 좌면 월평리

1935년

제주도 중문면 월평리(좌면이 중문면으로 개칭)

1946년

제주도 남제주군 중문면 월평리(제주도제 실시)

1981년

제주도 서귀포시 월평동(서귀읍, 중문면이 통합하여 서귀포시로 승격)

2006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월평동(제주특별자치도 출범)

현재 행정동인 대천동이 관할

월평마을 주요 지명 & 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