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월평마을 소개

600 년의 역사가 있는 마을


월평마을은 지형이 마치 달의 테두리 선과 같은 언덕으로 둘러싸여 있는 넓은 들과 같다는 의미로 ‘월평리(月坪里)’라 불림. 마을의 옛 이름인 ‘돌벵듸’ 또는 ‘돌병디’ 역시 ‘돌’은 ‘달(月)’을, ‘벵듸’는 ‘널따란 들판’, 주변보다 약간 높은 평평한 분지라는 뜻의 제주어를 의미함

1416년(태종16) ‘잔골’(현 월평동 169번지 일대)이라는 지역에 사람이 들어와 살면서 설촌된 것으로 추정되며 1794년(정조18)에 고부이씨가 이주하며 현 월평동 445번지에 정착, 월평마을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임

제주 4.3 당시 현 월평마을 주위에 성을 쌓고 주변 소규모 마을들을 소거하며 성 안으로 이주하게끔 하여 지금의 마을 모습을 갖추게 됨

월평마을은 서귀포 시청 등 서귀포 혁신도시로부터 서쪽으로 약 5km, 중문 관광단지로부터 동쪽으로 4km 정도 떨어져있으며 현재 행정구역상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천동이 관할하고 있음



연도
행정지명
1914년

제주군 좌면 월평리

1935년

제주도 중문면 월평리(좌면이 중문면으로 개칭)

1946년

제주도 남제주군 중문면 월평리(제주도제 실시)

1981년

제주도 서귀포시 월평동(서귀읍, 중문면이 통합하여 서귀포시로 승격)

2006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월평동(제주특별자치도 출범)

현재 행정동인 대천동이 관할

Feature

월평마을 특징

해안가를 접한 마을의 풍경이 특징


월평마을의 해안은 화산섬 특유의 해안 절벽, 해식동굴, 기암이 발달하여 경관이 뛰어남. 2002년 서귀포시에서 선정한 ‘서귀포 70경’에 포함됨

그밖에 해안가를 접하는 마을 특성 상 이첨장물, 행기소, 진끗내, 공전 등 물길과 그 주변의 자연스러운 풍경이 남아있음


월평마을 해안가 주변 주요 지명과 유래

지명

내용

볼래낭 도랭이

보리수나무(볼래나무)가 많이 있는 조그마한 땅. 도랭이는 동그랗게 생긴 작은 땅을 나타내는 제주어. 절벽이 높고 절벽 바위 틈새로 지하수가 흘러내려 과거 물을 맞거나 해수욕을 하는 곳으로 이용됨

쇠코

바다를 향해 양쪽으로 구멍이 뚫린 것이 소의 코 형상같다 하여 쇠코코라고 불림 

큰기정

해식동굴이 발달한 해안절벽. ‘기정’은 제주어로 절벽을 뜻함. 서쪽에서부터 ‘웃목’, ‘샛목’, ‘알목’ 세 부분으로 나뉨

저승문 구멍

큰기정에 뚫린 굴로, 제주4.3 때 피난지로 사용했다는 이야기, 노름을 하다가 밀물이 들어와서 사람들이 죽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짐

월평포구(동물개)

월평마을~강정마을의 경계 이첨장물(동해물)이 바다로 흘러드는 냇가에 있는 포구

문들개

동물개와 알목 사이 조그마한 만

이첨장물(동해물, 유첨장물)

월평마을~강정마을 경계의 냇물로, 과거 물이 귀하던 시절 이첨장(유첨장)이 논을 만들어서 이첨장물(유첨장물)이라고 하며 강정마을에서는 동해물이라고 함

행기소

마을에서 월평해안으로 내려가는 길에 있는 하천. 생기소(生氣沼)가 변하여 행기소가 됨. 과거 목욕물로 사용했으며 현재 농업용수로 사용

진끗내(짐꾼내)

‘짐꾼’은 ‘접힌다’라는 뜻으로, 내가 양쪽에서 흐르다가 만나 바다 쪽에서 보면 가위와 같은 형상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 한문으로 겸천(鎌川)이라고 함

공전(空田)(개경)

월평동 727-1번지 일대, 주인이 없어 누구라도 경작할 수 있는 계단식 밭. 과거 행기소의 물을 이용해 작게 논/밭농사를 지었음

서귀포시 월평마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주소: 63562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월평로 43

전화: 064-739-0611 / 팩스: 064-739-0612

센터운영시간: 09:00-18:00

© 2019 WPURC. All Rights Reserved.